DeFi에 대한 제도적 관심의 성장

Quantstamp Labs
December 9, 2020

From $646 million to nearly $14B in total value locked, the DeFi space has experienced incredible growth this year. As this occurs, we are also seeing a strong uptick in interest by institutional investors. The current dollars tied up in  DeFi may be modest compared to the trillions of dollars in traditional, centralized finance, but seeing the evolution of DeFi over the past year has captured everyone’s attention—from yield farmers to family offices.


Growing Interest in Digital Assets

Earlier this year, a report by Fidelity Asset Management found that an incredible 80% of the institutions they surveyed—including financial advisors, hedge funds, and other foundations—have an interest in investing in digital assets. Overall, 36% of respondents say they are currently invested, with Bitcoin continuing to be the digital asset of choice. Cryptocurrency insurance firm Evertas surveyed US and UK institutional investors and found that 90% of those surveyed plan to increase their cryptocurrency investments.

Fidelity found that institutional investors value the lower transportation, transactions, and storage costs digital assets can offer in comparison to more traditional alternatives such as hedge funds or real estate. Historically, they have remained on the sidelines for a number of reasons, including lack of insurance, regulation and trusted custodians.

Over a billion dollars has been stolen from exchanges since 2012, highlighting the importance for these institutions to have a regulated and trusted partner to store their digital assets. Coinbase Custody is one solution offering custody for a range of institutional players including asset allocators, endowments, foundations, and pension funds. Being a trust company chartered by the New York Department of Financial Services—essentially a bank—gives institutional investors a familiar operating model, confidence in their security, and peace of mind that regulatory obligations are being met.

Cryptoasset insurer Evertas claims that while institutional investors are increasingly using Bitcoin to hedge against inflation and currency devaluation, they hold back due to a lack of insurance. However, as insurance, regulation and security have improved, institutions have begun investing more into digital assets.

Earlier this year, New York-based investment company Grayscale announced plans to increase the amount of Bitcoin and Ether in its digital large-cap mutual fund. The company’s investment line allows institutional investors to get exposure to several cryptocurrencies in a regulatory-compliant manner, and states there has been “consistent and significant growth in the demand for digital assets.”  By mid November, the company had reached $10.8 billion in assets under management (AUM).

Platforms that cater to the needs of institutional investors are also cropping up. BitGo, a platform built for institutional investors, offers digital asset custody, trading, and finance to their 300+ institutional customers. They offer a multisignature bitcoin wallet service, where keys are divided among a number of owners to manage risk. This year, BitGo launched Prime Trading and Lending, as well as BitGo Portfolio and Tax, offering their clients a full-stack solution for their digital assets. This is important because it’s giving institutional investors the same institutional-grade trading services in the cryptocurrency world that they’re accustomed to seeing in the traditional world of securities.

Orion Protocol is a decentralized liquidity aggregator, brokerage, and crypto lending platform that recently launched a liquidity mining program on Uniswap. Their focus is addressing issues around compliance and regulation—an undertaking they believe could funnel value from the traditional finance world into DeFi. A joint collaboration between Orion Protocol and AllianceBlock aims to offer institutional clients a singular, compliant, and non-custodial gateway to the cryptocurrency space. 

Legislation is also shifting. This summer, digital asset investment firm Arca made headlines after getting approval from the SEC for a new investment product combining treasury securities with blockchain management. This was the first time the SEC allowed a fund with crypto tokens to enter investment markets, and indicates a major shift in their tolerance for public blockchain investment vehicles.

Some crypto-native institutions are going beyond asset holding to participate more meaningfully in the DeFi space. Since their first investment in October, Cryptocurrency hedge fund Polychain Capital is now the 10th-largest holder of YFI, Yearn.finance's governance token, owning 1.6% of the total supply. Polychain is also expanding its investment to several other top DeFi tokens. Some of these funds are using third-party custodians, allowing them to influence protocol development by voting with their governance tokens. 


Will Institutions Delve in DeFi?

Up to now, a lot of institutional interest has involved simply holding assets—predominantly Bitcoin—rather than experimenting with DeFi protocols. However, this year, various tokens began using smart contracts that allowed Bitcoin’s value to be represented with ERC20 tokens that can then be traded on DeFi platforms. Ultimately, this allows Bitcoin holders to lend or borrow against their assets rather than simply holding. 

With this, some people believe a significant portion of the new assets moving into the DeFi space are from institutional investors looking for higher risk yields. Liquidity mining is an incentive mechanism that DeFi protocols use to attract liquidity. With unprecedented opportunities for profit in this space, it has attracted attention from both retail investors and those coming from a more traditional background. However, there is still significant risk involved and a lot of questions left unanswered. While the average DeFi user may be comfortable taking risks with their own funds, institutional managers face significantly more pressure and accountability, given that they are often managing millions of dollars of other people’s money. 

Some companies are already attempting to make the world of DeFi safer for institutional investors. Trustology, a secure cryptocurrency custody provider, recently launched a ‘DeFi Firewall’ that lets institutions use decentralized protocols with smart contract safeguard controls in place. By avoiding funds from custody clients going into unverified DeFi protocols, they hope to draw more institutional investors to DeFi.

While the development of DeFi insurance is still early, it unlocks a way to mitigate some of the risks that inherently comes along with participating in the DeFi ecosystem. Quantstamp offers three types of services that help businesses protect against smart contract security risk, one being to “match” companies seeking DeFi insurance to insurance providers. Normally, providers wouldn’t insure funds deposited into DeFi applications because they aren’t qualified to assess risk. By serving as an “actuary,” Quanstamp is able to bridge this gap by assessing premiums and investigating reported vulnerabilities on behalf of the insurer. 

The Chicago DeFi Alliance recently launched a Liquidity Launchpad program to get “informed and professional players” into the DeFi space. By vetting pre-seed DeFi startups and matching them with experienced investors and DeFi builders, the program lets institutional investors participate in liquidity mining. Startups gain access and capital from the launchpad, and backers are positioned to profit.


The Future of Traditional Investment?

In the first quarter of 2020, futures, options, and derivatives weren’t a big component of the space. As more experienced investors were drawn in, investment hedging platforms like Opyn and Nexus Mutual began to emerge. Overall total locked value in decentralized derivatives rose from less than $2M in early 2019 to more than $1.1B by September 2020. While this can’t be attributed completely to institutional investors, it seems possible that this rise is correlated with increased institutional adoption.


Benefits of Institutional Interest

Why does institutional interest in DeFi matter? For one, the more funds get channeled into the DeFi sector, the more diversity it brings to the ecosystem. Many people believe that institutional participation is important for the success of the cryptocurrency market as their involvement could potentially lead to increased liquidity, a narrowing of spreads, and a reduction in volatility.

Institutional involvement also brings more credibility to the space. Following the ICO bubble of 2017, there was a lot of skepticism around digital assets. Institutions investing in cryptocurrency and participating in the DeFi space builds recognition and trust—crucial in the move to mainstream adoption. Finally, as demand for cryptocurrency increases, the value of these digital assets will also rise. 

What’s Next?

Of course, challenges still remain. Improved usability, scalability, and regulatory clarity will be important in driving institutional adoption. In spite of these obstacles, we are already beginning to see a shift. 

As DeFi continues to grow, it will be interesting to see what products arise to make things safer and more secure for traditional companies entering the space. And, as some of these long-standing challenges are addressed, perhaps more institutions will even venture beyond holding assets and become more involved in the ecosystem. 


퀀트스탬프 랩스
2020년 12월 9일

6억 4,600만 달러에서 총 14B에 달하는 DeFi 공간은 올해 놀라운 성장을 경험했습니다. 이 경우 기관 투자자들의 관심이 강해 보이고 있습니다. DeFi에 묶여 있는 현재의 달러는 전통적인 중앙 집중식 금융에서 수조 달러에 비해 겸손할 수 있지만, 지난 1년 동안 DeFi의 진화를 보면서 수익률 농부에서 가족 사무실에 이르기까지 모든 사람들의 관심을 끌었습니다.


디지털 자산에 대한 관심 증가

올해 초 Fidelity Asset Management의 보고서에 따르면 금융 고문, 헤지 펀드 및 기타 재단을 포함하여 조사한 기관의 80%가 디지털 자산에 대한 투자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전체적으로 응답자의 36%는 현재 투자하고 있으며 비트코인은 계속해서 디지털 자산이 된다고 답했습니다. 암호 화폐 보험 회사 인 Evertas는 미국과 영국 기관 투자자를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실시한 결과 설문 조사 대상자의 90 %가 암호 화폐 투자를 늘릴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Fidelity는 기관 투자자가 헤지 펀드 나 부동산과 같은 전통적인 대안과 비교하여 디지털 자산이 제공 할 수있는 낮은 운송, 거래 및 저장 비용을 소중히 여집니다. 역사적으로, 그들은 보험, 규제 및 신뢰할 수있는 관리인의 부족을 포함하여 여러 가지 이유로 사이드 라인에 남아 있다.

2012년 이후 10억 달러 이상이 거래소에서 도난당했으며, 이러한 기관이 디지털 자산을 저장하는 규제되고 신뢰할 수 있는 파트너를 갖는 것이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Coinbase 양육권은 자산 할당자, 엔다우먼트, 재단 및 연금 기금을 포함한 다양한 기관 플레이어에 대한 양육권을 제공하는 솔루션입니다. 뉴욕 금융 서비스 부 (본질적으로 은행)가 전세한 신탁 회사가되면 기관 투자자에게 친숙한 운영 모델, 보안에 대한 자신감 및 규제 의무가 충족되고 있다는 마음의 평화를 제공합니다.

Cryptoasset 보험사 에버타스는 기관 투자자들이 인플레이션과 통화 평가 절하에 대해 헤지하기 위해 비트코인을 점점 더 많이 사용하고 있지만 보험 부족으로 인해 보류하고 있다고 주장합니다. 그러나 보험, 규제 및 보안이 개선됨에 따라 기관은 디지털 자산에 더 많은 투자를 시작했습니다.

올해 초, 뉴욕에 본사를 둔 투자 회사 인 Grayscale은 디지털 대형 캡 뮤추얼 펀드에서 비트 코인과 이더의 양을 늘릴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이 회사의 투자 라인은 기관 투자자가 규제 준수 방식으로 여러 암호 화폐에 노출 될 수 있게하며 "디지털 자산에 대한 수요가 일관되고 크게 증가했습니다."  11월 중순까지 이 회사는 관리 중인 자산(AUM)에서 108억 달러에 달했습니다.

기관 투자자의 요구를 충족시키는 플랫폼도 자르고 있습니다. 기관 투자자를 위해 구축 된 플랫폼 인 BitGo는 300 개 이상의 기관 고객에게 디지털 자산 관리, 거래 및 금융을 제공합니다. 그들은 다중 서명 비트 코인 지갑 서비스를 제공, 여기서 키는 위험을 관리하기 위해 소유자의 숫자로 분할된다. 올해 BitGo는 프라임 트레이딩 및 대출뿐만 아니라 BitGo 포트폴리오 및 세금을 출시하여 고객에게 디지털 자산에 대한 풀 스택 솔루션을 제공했습니다. 이는 기관 투자자에게 전통적인 증권 세계에서 보는 데 익숙한 암호 화폐 세계에서 동일한 기관 급 거래 서비스를 제공하기 때문에 중요합니다.

오리온 프로토콜은 최근 Uniswap에 유동성 채굴 프로그램을 시작한 분산 유동성 애그리게이터, 중개 및 암호화 대출 플랫폼입니다. 그들의 초점은 규정 준수 및 규제와 관련된 문제를 해결하는 것입니다 - 그들은 DeFi에 전통적인 금융 세계에서 가치를 유입 할 수 있다고 생각 사업. 오리온 프로토콜과 얼라이언스블록의 공동 협력은 기관 고객에게 암호 화폐 공간에 단수, 준수 및 비 양육권 게이트웨이를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합니다. 

입법도 변화하고 있습니다. 올 여름, 디지털 자산 투자 회사 인 Arca는 재무 증권과 블록 체인 관리를 결합한 새로운 투자 상품에 대한 SEC의 승인을 받은 후 헤드 라인을 장식했습니다. SEC가 암호화 토큰이 있는 펀드가 투자 시장에 진입하도록 허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공공 블록 체인 투자 차량에 대한 허용 오차의 큰 변화를 나타냅니다.

일부 암호화 네이티브 기관은 DeFi 공간에 더 의미있게 참여하기 위해 자산 보유를 넘어가고 있습니다. 10월에 첫 투자를 한 이후, 암호화폐 헤지 펀드 폴리체인 캐피탈은 현재 전체 공급량의 1.6%를 소유하고 있는 YFI, Yearn.finance의 거버넌스 토큰 10위 권입니다. 폴리체인은 또한 다른 여러 최고 DeFi 토큰으로 투자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자금 중 일부는 타사 관리자를 사용하여 거버넌스 토큰으로 투표하여 프로토콜 개발에 영향을 줄 수 있습니다. 


기관은 DeFi에서 탐구 할 것인가?

지금까지 많은 제도적 관심사는 DeFi 프로토콜을 실험하기보다는 자산을 주로 비트코인으로 보유하는 것과 관련이 있습니다. 그러나, 올해, 다양한 토큰은 비트 코인의 가치를 다음 DeFi 플랫폼에서 거래 할 수있는 ERC20 토큰으로 표현 할 수 있도록 스마트 계약을 사용하기 시작했다. 궁극적으로, 이것은 비트 코인 소유자가 단순히 보유하는 것보다 자신의 자산에 대해 대출하거나 빌릴 수 있습니다. 

이로 인한, 어떤 사람들은 DeFi 공간으로 이동하는 새로운 자산의 상당 부분이 높은 위험 수익률을 찾는 기관 투자자로부터 나온 것이라고 믿습니다. 유동성 채굴은 DeFi 프로토콜이 유동성을 유치하는 데 사용하는 인센티브 메커니즘입니다. 이 공간에서 전례없는 이익을 얻을 수있는 기회와 함께, 그것은 소매 투자자와 전통적인 배경에서 오는 사람들 모두에서 관심을 끌고있다. 그러나 여전히 상당한 위험이 있으며 많은 질문이 답이 없습니다. 평균 DeFi 사용자는 자신의 자금으로 위험을 감수하는 것이 편안할 수 있지만, 기관 관리자는 종종 수백만 달러의 다른 돈을 관리하고 있다는 점을 감안할 때 훨씬 더 많은 압력과 책임에 직면합니다. 

일부 회사는 이미 기관 투자자에게 DeFi의 세계를 더 안전하게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보안 암호 화폐 관리 제공 업체인 Trustology는최근 기관이 스마트 계약 보호 장치 제어기능을 사용하여 분산 된 프로토콜을 사용할 수있는'DeFi 방화벽'을출시했습니다. 확인되지 않은 DeFi 프로토콜로 가는 양육권 고객의 자금을 피함으로써 DeFi에 더 많은 기관 투자자를 끌어 들이기를 희망합니다.

DeFi 보험의 개발은 아직 초기이지만 DeFi 생태계에 참여하는 데 본질적으로 따르는 일부 위험을 완화 할 수있는 방법을 열어보있습니다. Quantstamp 기업이 스마트 계약 보안 위험으로부터 보호하는 데 도움이 되는 세 가지 유형의 서비스를 제공하며, 하나는 DeFi 보험을 보험 제공업체에 "일치"하는 회사입니다. 일반적으로 공급자는 위험을 평가할 자격이 없기 때문에 DeFi 응용 프로그램에 입금된 자금을 보장하지 않습니다. Quanstamp는 "액추어리"로 봉사함으로써 보험료를 평가하고 보험회사를 대신하여 보고된 취약점을 조사하여 이러한 격차를 해소할 수 있습니다. 

시카고 DeFi 얼라이언스는 최근 DeFi 공간에 "정보와 전문 플레이어"를 얻기 위해 유동성 런치 패드 프로그램을 시작했습니다. 이 프로그램은 사전 시드 DeFi 신생 기업을 심사하고 경험이 풍부한 투자자 및 DeFi 빌더와 일치시킴으로써 기관 투자자가 유동성 채굴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합니다. 신생 기업은 런치패드에서 액세스 및 자본을 얻고 후원자는 이익을 얻을 수 있습니다.


전통적인 투자의 미래?

2020년 1분기 선물, 옵션 및 파생 상품은 이 공간의 큰 구성 요소가 아니었습니다. 경험이 많은 투자자들이 관심을 끌면서 오핀과 넥서스 뮤추얼과 같은 투자 헤징 플랫폼이 등장하기 시작했습니다. 분산 파생상품의 전체 고정 가치는 2019년 초 $2M 미만에서 2020년 9월까지 $1.1B 이상으로 상승했습니다. 이것은 기관 투자자에 완전히 기인 할 수는 없지만, 이러한 상승은 증가 된 기관 채택과 관련이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제도적 이익의 이점

DeFi에 대한 제도적 관심은 왜 중요합니까? 하나, 더 많은 자금이 DeFi 부문에 유입 얻을, 그것은 생태계에 제공 더 많은 다양성. 많은 사람들은 그들의 참여가 잠재적으로 유동성 증가, 스프레드 축소 및 변동성 감소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암호 화폐 시장의 성공에 제도적 참여가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제도적 참여는 또한 공간에 더 많은 신뢰성을 제공합니다. 2017년 ICO 버블 이후 디지털 자산에 대한 회의론이 많았습니다. 암호 화폐에 투자하고 DeFi 공간에 참여하는 기관은 주류 채택으로의 전환에 중요한 인식과 신뢰를 구축합니다. 마지막으로, 암호 화폐에 대한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이러한 디지털 자산의 가치도 증가할 것입니다. 

다음 단계는 무엇입니까?

물론 여전히 도전과제는 남아 있습니다. 개선된 유용성, 확장성 및 규제 명확성은 제도적 채택을 추진하는 데 중요합니다. 이러한 장애물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이미 변화를 보기 시작했다. 

DeFi가 계속 성장함에 따라, 공간에 진입하는 전통적인 기업의 안전하고 안전한 제품을 만들기 위해 어떤 제품이 발생하는지 보는 것은 흥미로울 것입니다. 그리고 이러한 오랜 과제 중 일부가 해결됨에 따라 자산을 보유하는 것 이상으로 더 많은 기관이 벤처화되어 생태계에 더 많이 참여할 수 있을 것입니다. 


November 11, 2020

Quantstamp Community Update - October 2020

‍Audit of Ethereum 2.0 client Teku, blockchain insurance, Open DeFi, virtual events, and more media coverage... here’s what happened at Quantstamp in October.‍

November 5, 2020

Why Bitcoin is Capturing Enterprise Attention

MicroStrategy made headlines this summer as the first publicly-traded company to buy Bitcoin as part of its capital allocation strategy. Since then, other companies have followed suit. Learn how current economic conditions and the unique properties of Bitcoin have driven these decisions.

October 28, 2020

Formally Verifying Hedera Hashgraph's Stablecoin Framework

Quantstamp created and formally verified a specification for Hedera Hashgraph stablecoins. This simplifies the process of creating safe stablecoins and also makes easier for partners to safely integrate them.

October 27, 2020

Quantstamp Completes Audit of 2nd ETH 2.0 Implementation

Quantstamp has now completed its audit of Teku, the Ethereum 2.0 client developed by ConsenSys. Quantstamp also audited Prysm by Prysmatic Labs.